이인영 “8천만 겨레와 통일 꿈 만들겠다”

국민일보

이인영 “8천만 겨레와 통일 꿈 만들겠다”

입력 2020-07-03 16:2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직후 “8000만 겨레와 함께 다시 평화의 꿈과 통일의 꿈을 만들고 싶다”고 3일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인사 발표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화로 가는 오작교를 다시 만들 수는 없어도 노둣돌 하나만은 착실히 놓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향해서 “우리가 공존하고 평화를 통해 더 큰 번영의 길로 가는 민족임을 함께 증명했으면 좋겠다”며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 다시 평화의 길을 열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지명 절차에 응했다”고 말했다.

청문회에 대해서 이 의원은 “국회 청문 절차가 남아 있기에 많은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겸손하고 성실한 마음으로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통일부 장관으로서 가장 시급한 과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대화를 복원해야 하고, 당장 할 수 있는 인도적 외교 협력 문제 등 지난 시기 함께 약속했던 것을 다시 실천해 나가는 과정을 살펴봐야겠다”고 했다.

국정원장에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에 대해선 “좋은 팀워크로 우리 민족과 겨레 앞에 제기된 과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평가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