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연우도 AOA 권민아처럼?…심경글에 이어진 추측

국민일보

모모랜드 연우도 AOA 권민아처럼?…심경글에 이어진 추측

입력 2020-07-04 12:03
연우 인스타그램 팬카페 캡처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배신자 논란을 저격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연우는 자신의 욕심 때문에 팀을 배신했다고 지적한 악플러들에게 “제발 그만해달라”고 호소하며 “선택권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를 본 일각에선 “연우가 팀을 탈퇴한 게 본인의 욕심 때문이 아닌 강압 때문일 수 있다는”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연우는 4일 팬카페에 “SNS 라이브를 키면 항상 곤란한 내용의 채팅이 올라온다. 답하지 않으면 그거대로 분노하는 분들이 있다”며 “청춘을 바친 일을 새로운 시작을 위해 깨끗이 포기할 만큼 용감한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저는 그런 대담함이 없다. 그럴 의지도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우는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저 참았고 견뎠고 버텼지만 소용 없었다. 전 다른 일이 하고 싶다는 욕심으로 여러분을 배신하지 않았다”며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오해 받고 비난 받는 일이 얼마나 괴로운지 아느냐. 이제 그만해달라. 제가 하나하나 설명할 수 없다는 걸 알지 않느냐”고 전했다.

연우 팬카페 캡처

“왜 아직도 그 누군가는 내 입에서 나오지 않은 말과 내 머리에 있지 않던 생각과 내가 행하지 않은 행동에 매달릴까”라며 “내게 어떤 변화가 있었고 얼마나 힘들었든 거기에 매달리기 싫고 더 이상 눈물 흘리고 싶지 않다. 내가 사랑하는 여러분들과 미래를, 그리고 행복하고 싶다. 힘든 거 충분히 했다”고 털어놨다.

“지금 새로운 (배우) 일을 하는 건 내게 그 이상의 선택권이 없다. 이렇게 해야 내 꿈의 연장선을 쭈욱 이어갈 수 있고 이렇게라도 해야 살 것 같고 이렇게라도 해야 여러분을 계속 볼 수 있다. 다 포기하면 어떡하냐”고 한 연우는 “나를 사랑하고 믿어주는 분들이 대부분이지만 이야기할 곳이 여기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우는 “나를 미워하더라도 여러분을 사랑한다”며 “잘해보려고 노력하는 거다. 그것만 알아주면 고마울 것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일부 팬들은 연우가 모모랜드를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한 것이 본인의 의지가 아닌 다른 이유가 있었다는 것을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와 같은 상황이었을 수 있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AOA의 리더 지민의 괴롭힘으로 어쩔 수 없이 탈퇴해 연기자로 전향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16년 걸그룹 모모랜드로 데뷔한 연우는 지난해 여름부터 팀 스케줄에서 빠지며 탈퇴설에 휩싸였다.

당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허리가 좋지 않아 체력관리를 하고 있을 뿐 탈퇴는 아니다”고 반박했지만 결국 그해 11월 공식 탈퇴를 선언했다. 당시 소속사는 “연우는 모모랜드 활동에 대한 애정이 깊었지만 배우 활동과 병행하는 것은 팀과 연우 모두에게 무리라 판단돼 팀을 떠나 당사 소속배우로 활동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었다. 이후 연우는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연기자로 변신해 활동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