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입 뗀 권민아 소속사… 침묵하는 지민 소속사

국민일보

드디어 입 뗀 권민아 소속사… 침묵하는 지민 소속사

입력 2020-07-04 16:34
권민아 인스타그램/우리액터스 인스타그램 캡처

동료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의 소속사가 “이번 일로 더이상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권민아의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4일 “현재 권민아 배우는 안정을 찾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많은 분의 응원과 애정으로 힘든 시간을 버틸 수 있었다”며 “당분간 회사와 권민아 배우는 심리적인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번 사태로 인해 권민아 배우는 본인의 꿈을 계속해 나갈 수 있을까 우려한다. 당사는 권민아 배우가 건강을 되찾고 본인의 역량을 맘껏 발휘할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라며 “감히 부탁드리옵건데 지금처럼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여러 곳에서 악성루머와 비방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역시 또 다른 피해자를 발생시킨다. 이 일로 인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끝으로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권민아 배우를 향한 응원과 사랑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우리액터스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권민아는 3일 인스타그램에 “동료멤버인 지민 언니에게 10년동안 괴롭힘을 당했다. 자살시도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자신의 손목 상처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지민은 “소설”이라고 반박했지만 곧바로 해당 글을 삭제했다.

다음날인 4일 권민아는 지민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장의 사과로 11년의 고통이 해소되기는 어렵지만 노력하겠다”며 “나도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받으면서 노력할 것이다. 더는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민의 소속사 FNC 측은 아직까지 이번 사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2012년 AOA로 데뷔한 권민아는 2019년 팀을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이후 드라마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