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권도 강남아파트에 집착… 이념보다 돈을 믿는 것”

국민일보

“운동권도 강남아파트에 집착… 이념보다 돈을 믿는 것”

원희룡 페북글 “난 안 갖겠다”

입력 2020-07-05 13:24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서울 강남 집이 아닌 충북 청주 집을 판 것을 두고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며 “솔직히 이념보다 돈을 더 믿는 거다. ‘강남불패’의 시그널이 정권 핵심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5일 페이스북에 “강남 아파트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은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러니 강남 집값 잡겠다는 정치인과 관료도 강남 집을 팔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강남은커녕 서울에 집이 없다. 제주도에 지금 ‘사는 집’ 한 채 있다”며 “공적일을 하는 정치인이 말과 행동이 다르면 안 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정치인의 기본자격이 ‘솔선수범’이라고 믿는다”고 썼다.

이어 “아내도 저와 생각이 같다. 아내는 의사인데 왜 유혹이 없었겠느냐”며 “하지만 공인이 부동산으로 돈 버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믿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0년 총선에 출마하면서 지역구인 목동 아파트 전세를 얻었다. 2002년에 전셋값이 너무 올라 할 수 없이 융자를 끼고 주상복합아파트를 샀다”며 “2014년 제주도지사에 출마하면서 그 집을 팔고 고향 제주도로 갔다. 팔지 말라는 조언이 많았지만 조금도 고민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저희 부부는 앞으로도 집은 사는 곳을 빼고는 다른 부동산은 갖지 않을 생각”이라며 “강남 아파트를 가진 정치인 되지 않겠다. 부동산 정책을 말하려면 저부터 실천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썼다.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2일 “노 실장 스스로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발표 45분 만에 “노 실장이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정했다. 노 실장은 반포 집에는 아들이 거주하고 있어 매매가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