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폭행하라’… 남자후배 사주한 그 선배는 누구?

국민일보

‘최숙현 폭행하라’… 남자후배 사주한 그 선배는 누구?

입력 2020-07-06 09:41 수정 2020-07-06 10:06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함. 뉴시스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에 대한 가혹 행위 사건의 중심에 있는 경주시청팀 소속 메달리스트 출신 A선수가 남자 후배들에게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라고 사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는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숙현 선수의 피해 사례들을 공개했다.

최씨는 “딸이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왕따를 당했다”며 “문자, 전화 등을 통해 ‘힘들다’는 식으로 괴로움을 알렸다. 그때 처음 딸이 팀 내 선배들에게 가혹 행위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씨는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A선수를 언급하며 “A선수가 남자 후배한테 ‘직접 때려라’라고 지시해 그 후배가 숙현이 동료에게 각목으로 피멍이 들 정도로 때린 적도 있었다”며 “숙현이도 밀대 자루로 피멍이 들도록 맞았다고 얘기하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또 최씨는 “일본 대회를 갔었는데 애가 배가 고파서 완주를 못 했다. 하도 배가 고파서 숙소에서 음료수 하나 사서 먹었는데 그걸 감독이 본 것 같다”면서 “현지인들이 있는 데서 좀 엄청나게 맞았다. 현지인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그렇게 심하게 맞았다고 얘기를 하더라. 진짜 많이 고통을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씨는 “2017년, 2019년에 경주시청에 숙현이가 운동하면서 겪었던 이야기를 해 줬지만 2주 정도 지나도 연락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전화를 해서 조사는 잘 진행하고 있습니까라고 하니까 팀장이라는 분이 ‘아니, 지금 뉴질랜드 수천만원 예산 들여서 전지훈련 보냈는데 그럼 당장 귀국시켜서 조사할까요?’ 이렇게 하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그래서 내가 감독이라도 불러서 사실 확인을 해야 되지 않느냐 하니까 ‘감독이 나오면 선수들이 훈련이 됩니까’라고 좀 큰 소리로 얘기하더라”고 했다.

또 철인3종협회에도 호소했지만 “전화 한 번 온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최 선수의 유족과 또 다른 피해 선수 2명은 6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자회견 준비를 돕고 있다.

“사건 진화도 용기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에게 전화한 협회
“故 최숙현 남친과 문제?” 녹취록에 반박한 임오경 “물타기용 짜깁기”
“내게도 ‘왜 방치했냐’ 말했지만…” 임오경 언급한 최숙현父
故 최숙현 동료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 치료 이유 성추행”
“난 최숙현 때린 적 없다” 국회서 자기 탓 쏙 뺀 감독
“감독과 주장의 왕국이었다” 선수들 짓밟은 일상화된 폭력
“‘뒤질거면 혼자 죽어’라던 장윤정… 우린 사람 아니었다”
‘손가락 부러뜨리고 고막 터뜨리고도’…주장·감독 가해 사실 ‘전면부인’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