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레전드 레이스’ 2020 환생 특집 선보여

국민일보

‘런닝맨’, ‘레전드 레이스’ 2020 환생 특집 선보여

입력 2020-07-06 09:43

지난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이 방송 10주년을 맞아 ‘레전드 레이스’ 두 번째 편인 ‘2020 환생 특집’을 선보이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레이스는 2013년 방송 당시 1930년대와 2013년을 배경으로 시공간을 넘나드는 파격 구성과 반전으로 큰 화제를 불렀던 ‘환생 레이스’의 2020 버전으로 가수 지코, 선미, 개그맨 조세호, 배우 이도현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멤버들은 지코팀, 선미팀, 세호팀, 도현팀으로 나뉘어 인간의 이름표를 뜯어먹는 좀비 떼와 대결을 펼쳤다. 특히, 좀비는 외형이 인간과 같은 상급 좀비와 하급 좀비로 나눠지고 판정 티켓를 찾아 판정대에 상급 좀비를 세워야 했다.

개그맨 지석진이 좀비들에게 습격당하며 하급 좀비가 된 가운데, 처음으로 판정대에 오른 양세찬은 백신을 찾지 못해 상급좀비가 됐다. 이후 멤버들은 줄줄이 상급, 하급 좀비가 되어 인간들의 입지가 좁아졌다.

이 중 유재석은 살아남아 우연히 감염의 방을 발견하면서 감염방법을 알게 됐고, 인간항체임을 밝히는 지코와 백신을 먹었다는 송지효를 데리고 응급차에 탔다. 하지만 송지효가 모체좀비임이 밝혀지며 인간이 패배하고 말았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1%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12일(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시청자와 함께 하는 10주년 특별 생방송으로 꾸며진다.
사진제공=S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