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지휘권 발동, 청와대가 배후” 의혹제기

국민일보

주호영 “추미애 지휘권 발동, 청와대가 배후” 의혹제기

입력 2020-07-07 09:38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한 후 청와대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죽이기가 추 장관의 독단적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배후조종과 협력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6월 22일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면서 서로 협력하라는 듯한 자세를 취했지만,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까지 받으며 모르는 척 방기하는 건 국민 기만일 뿐 아니라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고 있는 아주 비겁한 처사”라고 재차 비판했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우리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 하나. 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명백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