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스스로 위로하고 응원”

국민일보

입 연 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스스로 위로하고 응원”

입력 2020-07-07 09:49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사실은 저는 참 겁쟁이다. 할 수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고 응원하며 여의도의 삶을 출발할 수 있었다”고 소회를 남겼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작스레 결단하여 들어온 낯선 현장이었지만 지난 30여년 동안 낯설고 두려운 상황 앞에서 사람과 사람 연대로 이겨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궁극적으로 해결에 이르지 못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정책적으로, 입법으로 반영해 피해자들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이제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제 나름대로의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 여러 곳에 김복동평화센터를 세우는 일을 도와 세계 미래세대들이 김복동의 희망을 갖게 하고 싶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넘어서 베트남 전쟁 시 한국군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전시성폭력 피해의 재발방지 시스템을 만들고 싶었다”며 “이 꿈은 제 삶에서 놓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해 있다. 권현구 기자

윤 의원은 “일본의 시민사회 단체들과 함께 손을 잡고 일본의 의원들에게도 손을 건네서 한국과 일본, 나아가 아시아의 평화를 만들어갈 수 있는 노력들을 함께 하고 싶었다”며 “오세아니아, 유럽, 미국 등 의원들도 찾아가 여성 인권과 평화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의원들 간 다리를 만들고 싶었다. 그 네트워크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만드는 일에도 중요한 네트워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아울러 “상임위 밖에서의 활동, 제가 이루고 싶었던 나비의 꿈, 그 꿈도 하나 하나 만들어보고 싶다”며 “직접 목소리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려 한다. 앞으로 더 많은 현장으로 찾아갈 생각”이라고 다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