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김호중, 미련 없이 버리는 쿨가이 변신

국민일보

‘신박한 정리’ 김호중, 미련 없이 버리는 쿨가이 변신

입력 2020-07-07 10:27

‘트바로티’ 김호중은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친근한 매력을 다시 한번 뽐냈다.

이날 김호중은 소속사 식구이자 함께 살고 있는 영기와 집을 정리하며 간단 토크로 눈길을 끄는가 하면, “은은한 조명이 있는 아늑한 느낌의 집이 좋다”고 원하는 집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편집숍 느낌의 방을 원한다”는 영기는 자신의 추억이 깃든 서랍장을 보고 당시를 떠올렸지만, 이내 “버려도 된다. 하나도 안 서운해”라며 쿨가이로 변신해 웃음을 안겼다.

MC들과 본격적으로 비우기를 시작한 김호중은 미련없이 필요없는 옷을 정리하거나, “과감하게 욕구를 던져버리는 것도 괜찮은 방법인 것 같다”고 공간 재구성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네순도르마’ 즉석 열창으로 시청자들의 귀 호강까지 책임진 김호중은 남다른 팬사랑부터 독일 유학 시절 이야기, 박나래와의 힐링타임 등 다채로운 모습으로 팬들도 사로잡았다.

180도 달라진 집 모습에 놀란 김호중은 “공간이 생기니까 신기하다. 좋다”고 감탄했고, 스케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영기 역시 “전문가라 다르다”고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