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선수 가혹행위 구시대 유산, 철저한 조사로 처벌”

국민일보

문 대통령 “선수 가혹행위 구시대 유산, 철저한 조사로 처벌”

文 “훈련에 가혹행위이 따른다면, 메달을 딴다해도 값진 일이 될 수 없다”

입력 2020-07-07 10:42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벌어진 체육계 폭행 사건에 대해 7일 “선수에 대한 가혹 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체육계 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며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엄정한 조사와 처벌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선 안 된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며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에서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도 그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주기 바란다”며 “아울러 유사 사례들이 더 있는지도 폭넓게 살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인식과 문화부터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며 “자기극복을 위해 스스로 흘리는 땀방울은 아름답다. 그러나 훈련에 가혹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딴다하더라도 값진 일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노사정대표자회의 합의 불발과 관련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마주 앉은 노사정대표자회의가 잠정 합의에 이르고도 마지막 순간에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으로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해 대단히 아쉽다”며 “노사정 대표자들이 긴 논의 끝에 조금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며 적지 않은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는 환경에 걸맞게 이제는 과거 산업화 시대의 대립적 노사 관계에서 벗어날 때가 되었다”며 “노동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노력과 함께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노사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