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이시언, 대체 불가 존재감 과시

국민일보

‘그놈이 그놈이다’ 이시언, 대체 불가 존재감 과시

입력 2020-07-07 11:12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1회에서는 이시언(오재석 작가 역)이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깊은 연기 내공을 펼치며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떨쳤다.

어제(6일) 방송된 1회에서 이시언이 ‘철없는 웹툰 작가’ 오재석의 답도 없는 아이돌 덕후의 면모를 고스란히 드러내는가 하면, 웹툰 기획 팀장 서현주(황정음 분)를 위험에 처하게 만드는 등 예측 불허의 전개를 이끌어 나가며 시청자들의 월요병을 날렸다.

이시언은 웹툰 작가이면서 아이돌을 사랑하는 ‘찐덕후’ 오재석 작가로 출연, 첫 등장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제대로 터트렸다. 원고 마감 때문에 자신을 보채는 웹툰 기획 팀장인 서현주에게 어머니를 간병하기 위해 지방에 내려와 있다고 거짓말하는 것은 물론 자신이 팬클럽에 남긴 글을 보고 찾아왔다는 그녀의 말에 “팀장님, 저 감시하시는 거예요?”라며 질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시언의 진가는 극 후반으로 갈수록 빛을 발휘했다. 특히 허위진술을 해 서현주를 위험해 빠트리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그녀에게 ‘갑질 캐릭터’를 연기해 줄 것을 요청, 그 목소리를 녹음한 후 허위진술을 해 회사에서 권고사직 당하게 만든 것.

그러나 이후 끈질기게 자신을 추격하는 서현주에게 덜미가 잡히자 그녀에게 “잡아가 그냥, 구워 먹든지 삶아 먹든지 마음대로 해”라며 체념한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서현주 앞에서는 누군가가 시켜서 한 일이라고 밝히면서도 회사 사람들과 마주하자 입을 싹 닫는 등 얄미운 新 캐릭터의 등장을 알렸다.

이처럼 이시언은 잔꾀를 부리는 ‘웹툰 작가’부터 ‘아이돌 작가’의 모습까지 면밀하게 담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웹툰 기획 팀장’ 서현주 역의 황정음과 ‘톰과 제리’ 케미를 선보이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박장대소를 유발했다.

서현주를 위험에 빠트린 오재석 작가에게는 무슨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아이돌 덕후’인 오재석 작가에 완벽 동화(同化)된 이시언의 활약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다 그놈이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