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무법자 ‘무허가 노점’, 산뜻한 거리가게로 변신…서울거리가 쾌적해진다

국민일보

거리의 무법자 ‘무허가 노점’, 산뜻한 거리가게로 변신…서울거리가 쾌적해진다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전 자치구로 확대 추진…7월말 흥인지문~동묘역앞 구간 특별정비

입력 2020-07-07 11:19 수정 2020-07-07 11:22


오랜 기간 보행도로에 난립해 도시 미관을 해치고 보행불편, 위생 불량 등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준 서울시내 무허가 노점들이 표준 설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하고 싶은 거리가게로 변신한다. 특히 주민과 노점상, 지역 상인들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상생하는 도시재생의 성공적인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시는 시민 보행권 회복과 거리가게의 생존권을 위해 무허가 거리가게(노점)을 합법적으로 허가하여 관리하는 거리가게 허가제를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요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정식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고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 등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 시민의 보행권과 거리가게 생존권을 보장하는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을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혼잡하기로 유명했던 영등포역 앞 영중로 거리정비를 통해 약 50년간의 주민 숙원 사업이 완료됐다. 영등포구가 주민, 노점상, 상인들의 상생과 협력으로 영중로 보행환경개선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모범을 제시했다. 지난 5월에는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거리가게 21곳의 판매대 교체와 함께 보도 및 조경 정비를 완료하는 등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이달 말에는 약 40년간 정비작업이 정체됐던 흥인지문~동묘앞 역의 약 1.2㎞구간, 약 100여개의 노점을 대상으로 거리가게 특별정비 시범사업을 준공한다. 창신동 동대문역 및 동묘앞역 일대는 완구거리, 봉제거리, 먹자골목, 한옥마을 등 상권 및 명소가 밀집해 있어 관광객과 방문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그러나 보행인구에 비해 거리 보도폭이 좁고 각 노점의 규격은 제각각으로 난립해 통행뿐만 아니라 상점 이용 시에도 크게 불편했다. 40여년간 이 일대를 메웠던 노점은 방문자가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거리가게’로 거듭나고 동묘앞 구제거리와 동대문 일대 쇼핑지역을 잇는 새로운 명소로 탈바꿈한다.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에 따라 중랑구(태릉시장)와 동대문구(청량리청과물시장 등) 시범사업도 진행중이다. 이밖에 시범사업과 별개로 청량리역 일대 외 4곳의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도 지난해 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아울러 현재 순조롭게 진행중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일대,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일대, 송파구 새마을시장 일대와 소단위 사업(2개 사업)이 올해안에 완료되면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거리가게허가게 사업은 현장에서 적게는 수십에서 100여 차례 이해관계자간 협의와 논의로 진행되는 만큼 사업준공까지 모든 단계에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거리가게 허가제를 통해 거리가게 상인, 지역 상인, 시민 등이 함께 공존의 가치를 실현해 모범적인 상생 모델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