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부동산 정책? 노영민 ‘똘똘한 한채’가 더 강력한 신호”

국민일보

심상정 “부동산 정책? 노영민 ‘똘똘한 한채’가 더 강력한 신호”

입력 2020-07-07 15:06
7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민들의 부동산 정책 불신의 이유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목해 비판했다.

심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다주택자와 법인의 종부세율 강화 입장 등 정부 여당의 강력한 의지 표명에도 국민은 좀처럼 신뢰하지 않는다”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여당의 정책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 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3선 의원 출신인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2일 청와대 참모들에게 다주택 처분을 권고했다. 이후 자신이 보유 중인 충북 청주시 흥덕구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중 반포 아파트를 판다고 밝혔다가 정정해 반포 아파트 사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심 대표는 이어 전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발표한 21대 총선 중앙선관위 신고자료 분석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 42명과 미래통합당 의원 40명이 다주택자였다”면서 “국민이 부동산 정책을 말뿐인 선언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청와대와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현실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이 1가구 1주택 정책에 행동으로 솔선수범하고 야당들도 정부 여당에 대한 비판을 넘어 부동산 주거 안정을 위해 책임 있는 입법에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제안대로 청와대와 참모, 국회의원, 장·차관은 물론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거주목적 이외의 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는 법을 제정해 정치가 국민의 주거문제를 책임 있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함께 보여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성훈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