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체육계 폭행 피해자 대부분 여성…최윤희 역할해야”

국민일보

문 대통령 “체육계 폭행 피해자 대부분 여성…최윤희 역할해야”

입력 2020-07-07 15:44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건과 관련해 “체육계의 폭행, 성폭행 등의 사건들의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 선수들이다. 여성 체육인 출신 차관이 보다 더 큰 역할을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번이 불행한 사건의 마지막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재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최 차관을 직접 거명한 것을 두고 질책성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 차관 임명 당시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야말로 현장에서 선수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힘써줄 수 있다고 직접 참모진들에게 설명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 각종 부조리에 대해서 문체부가 빠르게, 그리고 적극적으로 이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민께 신뢰를 확실하게 심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도 “최근 체육계 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고 했다. 이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