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당기고, 넘어뜨려… 내동댕이 쳐진 ‘소녀상’

국민일보

잡아당기고, 넘어뜨려… 내동댕이 쳐진 ‘소녀상’

입력 2020-07-07 16:30
한 남성이 6일 미국 버지니아주 애넌데일 한인타운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쓰러뜨리고 있다. 하이유에스 코리아

미국 버지니아주 애넌데일 한인타운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한 남성에 의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한인들에 따르면 한 남성이 6일 오후 2시쯤 애넌데일의 한 건물 앞뜰에 설치된 소녀상을 넘어뜨렸다.

주변을 지나가던 한인이 소녀상을 다시 세웠지만, 이 남성은 소녀상을 재차 넘어뜨렸다.

연합

몰려든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이 남성은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의 정체와 범행 동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평소 애넌데일 일대를 자주 배회하는 한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신 관련 질환을 앓고 있다는 목격담도 있다.

소녀상을 설치한 워싱턴희망나비 측은 경찰에 신고해 재발을 방지토록 할 계획이다. 다행히 소녀상은 크게 훼손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은 한국에서 제작돼 2016년 11월 미국에 도착했지만, 일본 측의 방해로 3년 동안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하고 창고에 보관돼 있었다.

이 소식을 들은 한인 건물주가 장소를 제공해 미국에 온 지 거의 3년 만인 작년 10월 현재의 장소에 보금자리를 찾았다.

이 소녀상은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다. 미국에 세워진 평화비, 기림비 등 여타 상징물까지 포함하면 14번째로 세워진 조형물이다.
하이유에스 코리아 유튜브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