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본 사람이 승자” 이강인, 환상적인 ‘극장 결승골’

국민일보

“경기 본 사람이 승자” 이강인, 환상적인 ‘극장 결승골’

입력 2020-07-08 08:21
이강인이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3분 기막힌 왼발슛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 팀의 2-1 승리를 결정했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캡처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이강인 선수가 9개월 만에 시즌 2호골을 터뜨리며 새로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감독에게 첫 승리를 선물했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3분 강력한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내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이강인은 지난해 9월 25일 헤타페를 상대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트린 이후 9개월 12일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하며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날짜로 따지면 286일 만이다.

또 지난달 30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의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감독은 3경기 만에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다.

후반 2분 만에 동점 골을 허용, 1-1로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가던 곤살레스 감독의 선택은 이강인이었다.

곤살레스 감독은 이강인을 후반 18분 카를로스 솔레르 대신 투입했고, 이강인의 교체투입은 적중했다.

곤살레스 감독 부임 이후 2경기 동안 벤치를 지켰던 이강인은 그라운드에 투입되자마자 왼쪽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고메스의 헤딩슛 시도를 끌어내며 발동을 걸었다.

후반 43분 마침내 이강인의 결승골이 터졌다. 이강인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볼을 잡아 수비수 2명을 앞에 놓고 강력한 왼발슛으로 바야돌리드 골대 오른쪽 구석을 뚫었다. 천금같은 결승 골이었다.

이를 생방송으로 본 네티즌들은 “오늘 경기를 본 사람이 진정한 승자” “이걸 생방송으로 보다니 감격이다” “이강인 왼발이 미쳤다. 잘 성장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강인의 '극장골'에 힘입은 발렌시아는 귀중한 승점 3을 챙기면서 승점 50을 기록해 팀 순위를 8위로 끌어올렸다.

또 이번 승리로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의 마지노선인 6위 헤타페(승점 53)와 격차를 줄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