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김호중, 귀여운 막내미 고백

국민일보

‘대한외국인’ 김호중, 귀여운 막내미 고백

입력 2020-07-08 14:15

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최근 한솥밥을 먹게 된 트로트 삼 형제 영기, 안성훈, 김호중과 ‘황이모’ 황인선이 출연하여 퀴즈 대결을 펼친 가운데 김호중이 의외의 막내미를 뽐냈다.

김호중은 거친 삶을 살던 남자가 뒤늦게 성악의 재능을 발견하는 내용의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주인공으로 알려지며 큰 관심을 끌어 ‘트바로티’라는 별명으로 주목을 받았다.

최근 한 식구가 된 영기, 안성훈, 김호중은 “서울에 연고가 없는 세 사람이 제대로 된 거처를 마련해 살자고 합심하여 같이 살게 됐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세 사람 중 막내인 김호중은 “최근 다이어트 중인데, 열심히 운동하고 집에 가면 형들이 뭘 먹고 있다. 정말 힘들다”며 한집살이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 동시에 “그래도 밤이 되면 집에 형들이 있어서 덜 무섭다”며 귀여운(?) 막내의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에 MC 김용만은 “제가 보기엔 김호중 씨가 가장 무서운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고.

한편 이날 한국인 팀에서는 대학 시절 장학금을 놓친 적 없다는 ‘황이모’ 가수 황인선이 합류, 한국인 팀의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는 후문.

귀여운 막내 김호중의 퀴즈 도전기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7월 8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