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용 고기 빨아 손님상에”… 갈비체인 S사 직원 폭로

국민일보

“폐기용 고기 빨아 손님상에”… 갈비체인 S사 직원 폭로

입력 2020-07-09 06:02
JTBC 방송화면 캡처

유명 갈비 프렌차이즈 S 업체가 폐기 대상인 고기를 소주에 빨아 손님들에게 제공한 정황이 들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업체의 지점 직원이 폐기 처분 대상인 고기를 소주로 씻어낸 뒤 양념을 버무려 손님 상에 올리는 영상이 8일 JTBC를 통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업체 직원이 직접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을 “빨아 쓴다”라며 고기를 소주로 세척했다. 소주를 이용해 고기에서 나는 안 좋은 냄새를 숨긴 것이다.

제보 직원은 “주방 안쪽은 열기가 많아 상하는 팩들이 생긴다”며 “이렇게 손님 상에 나간 고기는 눈치 봐가면서 빨리빨리 구워야 해 오래 근무한 직원들이 담당해 구웠다”고 설명했다.

해당 업체에서 일했던 A씨는 “점장이 ‘괜찮은데 팔지’라고 해서 반대했더니 ‘안 팔면 이거 어떡하냐’고 화를 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당시 점포를 관리했던 B 점장은 “‘별 문제없을 거 같으니까 팔아라’고 내가 지시를 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프랜차이즈 측은 “지점 실수로 벌어진 일이다. (문제가 된 고기는) 폐기 처분했어야 맞다”고 일부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문제를 파악한 뒤 직원들을 교육하고 냉장 시설도 보완했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