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북한에 구걸말라는 반기문에 “구시대적 사고”

국민일보

윤건영, 북한에 구걸말라는 반기문에 “구시대적 사고”

입력 2020-07-09 08:18 수정 2020-07-09 09:21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후보가 15일 오후 구로동 선거 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언론사 인터뷰를 마치고 마스크를 쓰고 있다.

더불어민당 윤건영 의원이 구시대적 사고에서 못 벗어났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판문점 선언 당시 대통령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서 실무를 총괄했다. 그는 9일 페이스북에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의 생각은 ‘민주당 정부가 한미동맹을 등한시한다’는 선입견과 편견에서 한치도 나아가지 못한 구시대적 사고”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전날 반 위원장은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세미나에서 정부 대북정책에 대해 “조급한 마음으로 구걸하는 태도”라며 “경악스럽고 개탄스럽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이에 윤 의원은 “전혀 근거가 없는 평가”라며 “지난 세 차례 정상회담과 그 후속조치는 북한에 끌려다니며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우리의 주체적이고 지난한 노력의 결과”라고 쏘아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글로벌외교안보포럼 창립세미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어 “한미동맹을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는 얘기 또한 마찬가지”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다”고 과시했다.

그는 “전략적 입지가 더 궁색해졌다는 평가도 동의하기 어렵다”며 “지금 이 순간 어려움이 제기되고 있으나, 지난 보수정부에서 있었던 전쟁의 불안감은 단연코 지금 우리 곁에 없다”고 단언했다.

윤 의원은 “대북제재는 목적이 아닌 비핵화의 수단일 뿐으로, 문재인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길을 갈 것”이라며 “반 위원장은 국가원로로서 일방의 편견과 선입견을 벗고 원칙과 중심을 잡아달라”고 따끔한 일침을 놓았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