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월미도 목격담” 천인우·이가흔 둘러싼 궁금증

국민일보

“이케아·월미도 목격담” 천인우·이가흔 둘러싼 궁금증

입력 2020-07-09 14:52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한 이가흔, 천인우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두 사람은 최종 커플이 되지는 못했지만 외부에서 다정하게 데이트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방송이 끝나고 현실 커플이 된 것 아니냐”고 추측했다.

8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출연진들이 최종 커플 선택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가흔은 줄곧 천인우에게 호감을 표했다. 하지만 천인우는 첫 눈에 반했던 박지현을 최종 선택했다. 박지현은 자신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왔던 김강열을 선택했다. 김강열 역시 박지현을 선택해 두 사람은 최종 커플이 됐다.

이날 천인우는 이가흔과의 마지막 통화에서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천인우는 이가흔에게 “(그동안) 너랑 데이트하는 거 너무 좋았다. 항상 고마운 게 너무 많다”며 “내가 너한테 선물 많이 줬잖아. 잘 가지고 있어”라고 말했다. 이가흔은 “그거 내가 왜 버려. 알겠어. 나중에 보자”며 통화를 종료했다.

하트시그널 캡처

앞서 이가흔, 천인우는 ‘하트시그널 시즌3’ 방영 도중 두 차례나 데이트가 목격됐다. 두 사람은 이케아에서 쇼핑을 하거나 월미도에 함께 방문했다. 당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실제 커플이 된 것이 아니냐”며 추측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최종 선택에서 어긋나면서 방송이 끝난 이후에 실제 커플이 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네티즌들은 “현실에서 두 사람이 커플이 됐다고 봅니다” “이케아, 월미도에 같이간 이유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가흔 천인우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이가흔과 천인우는 이날 방송이 끝난 직후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가흔은 “길 걷다가도 지하철에서도 아무 식당에 가도 먼저 알아보고 말걸어주시니 얼떨떨하고 영광스러운 나날이었다”며 “이렇게 많은 분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있구나 싶었다”고 했다.

이어 “방송을 통해서 내 자신을 분석하는 사람들도 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완전 직진녀가 되어버려서 어디가서 조신한 척도 못하게 생겼다. 하우스 사람들을 알게 되어 좋았고 수십명의 스태프분들이 뒤에서 잘 챙겨주신 덕분에 혹한에 촬영도 잘 마무리지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 짐 빼느라 정신없이 나왔는데 다시 한번 뒤에서 묵묵히 노력해주셨던 분들에게도 정말 고생하셨다고, 감사하다고 전해주고 싶다. 24살의 크리스마스를 낯선 곳에서, 낯선 이들과의 첫날로 보낼 줄은 몰랐는데 가장 더운 때에 뒤돌아보니 역시 따뜻한 추억이었다”고 마무리했다.

천인우 역시 “시그널 하우스에 사는 동안 많이 웃었고 울었고 성장했고 무엇보다 즐거웠다”며 “하트시그널 방송하는 동안 응원은 힘이 되었고 질책은 피와 살이 됐다. 정말 솔직하게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한 분도 빠짐없이 모두에게. 진심이다”라고 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