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시장에게 수차례 성추행 당했다” 전직 비서 고소장

국민일보

[속보] “박원순 시장에게 수차례 성추행 당했다” 전직 비서 고소장

입력 2020-07-09 20:12 수정 2020-07-09 20:34
사진=뉴시스

실종 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성추행 사건으로 고소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를 주장하는 인물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직접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MBC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청에서 근무했던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최근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성추행 피해 정황을 자세하게 기술했고, 수차례 성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지난 8일 경찰청장 등 수뇌부에게 사건을 보고했으며 고소장 내용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 확인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만큼 A씨 측과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다.

경찰은 박 시장 관련 ‘미투’ 사건이 접수된 것은 맞지만 자세한 수사 상황은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뒤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됐다.

다만 최근 성추행 고소건과 박 시장의 실종 사이에 개연성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