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 편의점 숨바꼭질

국민일보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 편의점 숨바꼭질

입력 2020-07-10 14:33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24시간 코믹 맛집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지창욱, 김유정이 편의점에서 의문의 숨바꼭질을 펼친다.

공개된 사진 속 최대현과 정샛별은 각각 얼굴만 빼꼼 내민 채 주변을 경계하고 있어 흥미진진함을 자아낸다. 최대현은 상품 진열대 뒤에서 잔뜩 겁을 먹은 표정으로 어딘가를 주시하고 있는 모습. 큰 눈을 데굴데굴 굴리던 최대현은 갑자기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살금살금 움직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정샛별은 건너편에서 힐끔힐끔 최대현의 동태를 살피고 있다. 계산대 뒤에 몸을 숨긴 정샛별은 틈만 생기면 재빨리 움직이려는 듯 최대현 쪽으로 신경을 바짝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숨바꼭질을 하듯 숨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일촉즉발 긴장감을 자아냄과 동시에, 귀여운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예고해 벌써부터 웃음을 빵 터지게 만든다.

앞서 정샛별은 최대현을 위해 편의점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해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최대현은 갑자기 편의점을 떠난 알바생 정샛별의 빈 자리를 실감하게 된다고. 이러한 상황에서 정샛별이 다시 편의점으로, 그것도 최대현 몰래 숨어 들어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 최대현은 왜 잔뜩 겁을 먹은 채 숨어 있는 것일까. 과연 두 사람이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될지, 예측불가 숨바꼭질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7월 10일 금요일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S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