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내 친구 박원순, 아직은 ‘잘가라’ 못하겠네” 추모글

국민일보

조희연 “내 친구 박원순, 아직은 ‘잘가라’ 못하겠네” 추모글

입력 2020-07-10 15:13 수정 2020-07-10 15:15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그는 SNS에 “세상에 둘도 없이 소중한 친구를 잃고 세상에 혼자 남겨졌다”며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무너지고 나의 희망도 무너져 내린다”고 추모글을 남겼다.

조 교육감은 10일 오전 페이스북에 “나의 오랜 벗이자 존경하는 동지, 박원순이여… 너무나 허망하게 떠나간 벗이여”라며 운을 뗐다.

그는 “그대가 고매하게 지켜 온 삶의 무게에 짓눌려 고통스럽고 두려웠을 마음의 한 자락도 나누지 못하고 이렇게 비통하게 떠나보내 버렸네.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무너지고 나의 희망도 무너져 내리네”라며 비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조 교육감은 “세상에 둘도 없이 소중한 친구를 잃고 세상에 홀로 남겨진 나는 삶을 포기할 정도로 자신에 대해 가혹하고 엄격한 그대가 원망스럽기만 하네”라며 “박원순을 따르고 존경하고 그대가 개척한 길을 따라온 수많은 사람들은 어떡하라고, 그저 막막하기만 하네”라고 밝혔다.

조희연 페이스북 캡처

조 교육감은 “노무현 대통령, 노회찬 의원이 떠날 때 허하게 뚫려버린 가슴이 다시 아파 오네”라며 “남은 생의 기간, 나 역시 가슴에 블랙홀 세 개를 간직하고 살게 될 듯하네”라고 애도했다.

그는 “법조인으로서 정의를 추구하는 그대의 가치와 놀라운 실천력에 반해 제대로 된 시민운동을 해보자고 무던히도 만났었고, 의기투합하여 참여연대를 만들었었지. 참 많은 일을 도모하고 함께 만들어내고…”라며 “또 다시 같은 행정가의 길을 걸으며 우리가 꾸었던 꿈을 서울에서 실현해보자며 참 많은 일을 함께 하였고 앞으로도 시장 박원순과 할 일이 수없이 많은데… 눈물이 앞을 가리네”라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시장 박원순이 있었기에 세월호와 촛불항쟁의 광장이 열렸다고 감히 생각하네”라며 “(박 시장이) 역사에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오늘까지 진척시킨 주역이었다고 감히 말하고 싶네”라고 평가했다.

이어 “내 친구 박원순, 아직은 차마 잘 가시라고 말을 못하겠네”라며 ”우리 인생의 목적은 삶인데,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가치마저도 삶과는 비견될 수 없는 것인데, 때론 조금 비루하더라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 아닐까”라고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조 교육감은 이날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갔다.

한편 조 교육감과 박 시장은 1994년 설립된 참여연대의 창립멤버다. 조 교육감은 2014년 서울시교육감으로 취임한 이후 서울시정과 교육행정을 함께 담당하는 러닝메이트 역할을 했다. 평소 유력 대선주자로서의 박 시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혀오기도 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