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숙현 죽음으로 내몬 경주 ‘팀닥터’ 구속영장

국민일보

故최숙현 죽음으로 내몬 경주 ‘팀닥터’ 구속영장

입력 2020-07-12 10:11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선수들을 폭행하고 불법의료행위를 한 혐의 등으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운동처방서 안모씨에 대해 12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은 안씨가 체포된 지난 10일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의 모습. 뉴시스

한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고(故) 최숙현 선수를 죽음으로 내몬 주요 가해자 가운데 하나인 ‘팀 닥터’ 안모(45)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선수들을 폭행하고 불법의료행위를 한 혐의(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으로 안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안씨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행위를 하고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최 선수 등에게 폭언·폭행 등 가혹행위를 하고, 여자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안씨를 지난 10일 대구에서 체포해 이틀 동안 고강도 조사를 벌여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부인했지만, 대체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이 지난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최 선수가 가족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 연합뉴스

안씨는 경북 경산의 한 내과의원에서 물리치료사 보조직원으로 일하던 중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선수의 소개를 받아 운동처방사로 일해왔다. 미국에서 의사 면허를 땄다고 소개하며 의사 행세를 했고, 선수들 사이에서 ‘팀 닥터 선생님’으로 불렸다.

앞서 최 선수는 지난 3월 안씨를 김규봉 감독, 선배 선수 2명과 함께 폭행 혐의로 고소했었다. 지난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