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문채원, 강력계 형사부터 천진한 아내 까지

국민일보

‘악의 꽃’ 문채원, 강력계 형사부터 천진한 아내 까지

입력 2020-07-13 14:58

오는 7월 29일(수)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으로 배우 문채원이 ‘악의 꽃’에서 강력계 형사와 천진한 남편 바라기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문채원이 맡은 차지원은 능력 있는 강력계 형사이자 천진난만한 남편 바라기로 온 앤 오프가 확실한 인물로, 수사 현장에서는 예리한 감을 세운 카리스마를, 남편 백희성과 딸 백은하(정서연 분) 앞에선 그저 무장해제 미소를 짓는 반전 매력의 캐릭터로 말투, 눈빛, 행동, 분위기까지 다르게 표현해내는 섬세한 연기로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각종 사건사고를 통해 죽음과 통곡, 때로는 인간의 추악한 내면을 마주하기도 하는 차지원은 늘 자신을 기다리는 행복한 가족이라는 존재 덕분에 여전히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본다. 그러나 사랑하는 남편 백희성의 진짜 신분과 과거를 의심하게 되면서 전에 없던 경계심과 감정들이 생겨나기 시작, 새로운 전개 양상이 펼쳐진다.

이에 문채원은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물음 앞, 거짓과 진실 사이에 놓인 차지원의 아슬아슬한 심리를 이끌며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할 예정이다.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 ‘악의 꽃’은 오는 7월 29일(수)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