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 측 “발인후 기자회견, 나름 최대한의 예우”

국민일보

박원순 고소인 측 “발인후 기자회견, 나름 최대한의 예우”

입력 2020-07-13 16:33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초대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은 박 시장의 장례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시점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데 대해 “저희 나름대로 최대한의 예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연구소 소장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장례 기간에는 저희가 최대한 기다리고, 발인을 마치고 나서 오후에 이렇게 기자분들을 뵙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도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해)를 중단할 것과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는 걸 말씀드려야 할 시점이 필요했다”고 기자회견을 서두른 배경을 밝혔다.

김 부소장은 “(박 시장이 숨진 뒤) 지난 며칠간의 시간은 피해자의 신상을 색출하고,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이 일어났다”며 “피해자에게 시시각각 다가오는 2차 피해 상황 또한 엄중한 피해자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고소인 측 기자회견 직전에 “오늘 박 시장은 이 세상의 모든 것에 작별을 고하는 중”이라며 “생이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13일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에서 열렸다. 이후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그의 시신은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져 매장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