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족여행 60대男 6일째 실종…“택시 내린게 마지막”

국민일보

제주 가족여행 60대男 6일째 실종…“택시 내린게 마지막”

입력 2020-07-13 17:51 수정 2020-07-13 17:53
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제주에 여행 온 6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서귀포경찰서는 서울에서 제주로 가족과 함께 여행 온 A씨(63)에 대한 실종신고가 지난 9일 접수돼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부인 등 가족과 함께 여행차 제주를 찾았다.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친척 집에 머물던 A씨는 지난 8일 저녁 서귀포 시내 한 식당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길에 돌연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CCTV 영상에는 그가 실종 당일인 8일 오후 10시14분쯤 택시에서 내린 뒤 산길을 따라 친척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숙소로 묵었던 친척 집은 산 속에 있어 인적이 드문 곳으로 전해졌다.

A씨의 부인은 지인을 만나러 간 A씨가 돌아오지 않고 연락이 끊기자 다음 날인 9일 오후 3시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 가족은 11일 서울로 돌아갈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에 60여명의 인력을 투입한 경찰은 탐문 수사를 병행하는 등 A씨의 소재 파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서귀포시 서홍동과 A씨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강정동 인근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현재까지 극단적 선택이나 강력사건으로 의심할만한 정황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화랑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