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박원순, 빚 7억 갚아주자” 지지자들 모금운동까지

국민일보

“무주택 박원순, 빚 7억 갚아주자” 지지자들 모금운동까지

입력 2020-07-15 04:24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직하면서 오히려 빚이 늘어났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친여 성향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박 시장의 7억여원의 빚을 갚아주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박 시장이 지난 3월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서 자신의 재산을 마이너스 6억9091만원(2019년 말 기준)이라고 신고한 내용이 박 시장 사후에 재조명된 것이다.

이듬해 3월에 공개된 박 시장의 순재산은 ▲2012년 -5억9474만원 ▲2013년 -6억8601만원 ▲2014년 -6억8493만원 ▲2015년 -6억8629만원 ▲2016년 -5억5983만원 ▲2017년 -6억2990만원 ▲2018년 -7억3650만원 ▲2019년 -6억991만원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30억 원가량을 기부해온 ‘무주택자’ 박 시장이 재임 기간 빚이 늘어난 것을 안타까워하며 모금을 독려하고 있다.

SNS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운영하는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딴지일보’에는 13일 “시민운동가 박원순의 채무보상운동을 제안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네티즌은 “한 시민의… 평생의 업을 우리 시민들이 이어받는 첫걸음으로 우선 그 시민의 빚부터 탕감해 줍시다”라며 “누군가 부디 이 제안을 제대로 구체화해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적었다.

한 방법으로 박 시장이 생전에 출간한 책을 구매하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다. 지지자들은 SNS에 “7억의 빚을 남기고 가신 박 시장의 가족을 돕기 위해 그가 생전에 남긴 여러권의 책들을 적극 구매하자” “시장님 저서를 구입하면 인세가 가족들에게 돌아가니 전 저서를 구입하려고 한다. 100만명이 구입하면 인세만 10억” 등의 글을 올리며 책 구매를 독려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