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남자장관이면 뒷모습 누가 찍었나, 우롱했겠나”

국민일보

추미애 “남자장관이면 뒷모습 누가 찍었나, 우롱했겠나”

입력 2020-07-15 09:48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언론의 취재에 대해 ‘심각한 관음 증세’ ‘최순실 만들기’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 연가를 내고 산사를 간 첫날(7일) 여기저기서 저의 소재를 탐색하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며 이후 이어진 언론의 취재를 비판했다.

추 장관은 “다음 날 아침(8일) 산사 사진을 올리고 저의 입장이 확고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 이후 조선일보는 제 메시지는 뒷전이고 ‘뒷모습 누가 찍었나?’를 궁금해 했다”고 말했다. 당시 추 장관은 산사 사진과 함께 “바른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쳤다”는 글을 게시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 지휘를 수용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추 장관은 “그 후 언론은 저의 소재를 파악하느라 온종일 난리도 아니었다”면서 “제가 올린 사진 속의 절을 추적하기도 했다. 그 절을 찾아낸 기자는 제가 스님과 함께 사진을 찍었음을 알고 스님에게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에 “사진은 도대체 왜 필요했으며 확고한 의지를 밝혔음에도 왜 저를 찾는 숨바꼭질이 이어진 것이냐”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추미애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과 입장문을 사전에 조율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리한 최순실 만들기’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은 “언론이 원하는 내용은 ‘최의원 = 장관의 최순실’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싶었던 것”이라며 “장관의 뒷모습 사진을 찍었던 것도 최순실이고 장관 메시지를 쓴 것도, 그 메시지를 나른 것도 최순실이라는 삐딱한 시선으로 보지 않았다면 지금까지 보인 언론의 작태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썼다.

추 장관은 이어진 ‘문고리 의혹’ 보도 역시 비판했다. 그는 “최순실 만들기 작전이 안 먹히자 문고리 작전이 전개되었다”면서 “부서장의 보고를 매번 받고 있다. 그런데 모든 과장의 대면보고를 받지 않는다는 것이 대검의 독립수사본부 건의를 걷어찬 원인이라며 정무를 모두 보좌관에게 맡겨두어 장관에게 보고가 안 된 것이라는 짜깁기를 하는 것은 도가 넘은 날조”라고 말했다.

추미애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이어 “진실을 외면하는 무능력은 관대하게 넘어가겠다. 그러나 관음증 중독은 선을 넘었다”면서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며 허탈해 했다.

이홍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