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국내 임상시험 “2개 후보 투여 중”…참가자 부족 ‘걸림돌’

국민일보

코로나 백신 국내 임상시험 “2개 후보 투여 중”…참가자 부족 ‘걸림돌’

서울대, 분당서울대병원 미 이노비오 DNA백신 각 15, 16일 첫 접종…“건강한 성인 자원자 필요”

입력 2020-07-15 10:59 수정 2020-07-15 13:56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INO-4800을 접종하는 장면. 서울대병원 제공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mRNA-1273)의 초기 단계 임상시험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논문을 통해 발표한 가운데, 국내에서도 백신 후보들의 임상시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은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백신 후보물질((INO-4800)에 대한 1단계 임상시험(1·2a상) 대상자에 첫 접종을 시작했다.

서울대병원은 15일 40세 임상시험 지원자 1명에게 백신을 투여했다. 피험자 김모씨는 “4살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면서 “부모님과 주변에서는 혹시나 모를 부작용을 걱정했지만 의료진 설명을 듣고 안심이 됐다. 코로나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16일 2명에게 투여한다. 두 기관의 1상 임상시험 대상은 만 19~50세 건강한 성인으로 각 20명씩 모두 40명이다. 2a상에선 참가 연령이 만 64세로 확대되고 인원도 120명으로 늘어난다.
INO-4800 과 이 백신의 세포내 투입을 위한 전기 천공기. 서울대병원 제공

해당 임상 연구는 국제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가 연구비를 지원하고 국제백신연구소(IVI)가 의뢰한 사항으로 지난달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았다.

분당서울대병원 측은 “임상시험 참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내약성 및 면역원성을 파악하고 백신 접종 후 총 1년에 걸쳐서 항체 형성 등 면역원성 획득과 안전성을 평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4월부터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INO-4800에 대한 1상 시험을 시작했다. INO-4800은 DNA백신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항원을 발현시킬 수 있는 유전자(DNA)를 직접 투여해 체내에서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항체가 만들어지도록 하는 방식이다.

미국 임상시험 결과 접종 6주 후 94%의 환자들이 면역을 획득했고 부작용은 경미한 수준이라고 보고했다. 이어 계속해 2상 및 3상 연구를 진행 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김의석 교수는 “코로나19 DNA 백신을 평가하는 국제적 연구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종적인 백신 상용화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연구단계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임상시험 참가 자원자가 부족한 것은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임상시험 참가자 모집이 쉽지 않아 임상시험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건강한 성인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진행 중인 후보 물질은 2개다. 이노비오의 INO-4800외에 국내 바이오기업 제넥신은 자체 개발한 DNA백신(GX-19)에 대한 1·2a상 시험을 지난달 11일 승인받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건강한 성인 40명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달 19일 첫 지원자에게 투여되기 시작했다. 제넥신 측은 “9월말 쯤 1상 임상시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밖에 임상시험 단계는 아니지만 개발 중인 10개의 백신 후보가 식약처 사전 상담을 받고 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