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3마리 세탁기 넣고 ‘탁’…빨래방 CCTV 잡힌 30대男

국민일보

고양이 3마리 세탁기 넣고 ‘탁’…빨래방 CCTV 잡힌 30대男

입력 2020-07-15 12:01

말레이시아의 한 셀프 빨래방 세탁기에 고양이 세 마리를 넣어 익사시킨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마이메트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북부 케퐁의 한 빨래방을 찾은 여성이 세탁기 문을 열었다가 고양이들이 죽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곧이어 한 남성이 새벽 시간대에 고양이 세 마리를 세탁기 안에 넣는 범행 당시의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비난이 빗발쳤다.

동물보호단체 등은 잔혹한 범죄라며 경찰과 수의검역부(DVS)에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말레이시아 동물협회는 “영상을 보면 아무 이유 없이 고양이를 차례로 세탁기에 넣고 문을 탁 닫았다“며 “말레이시아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두 번째”라고 강조했다.

경찰과 수의검역부는 30대 남성 용의자를 추적해 12일 밤늦게 동물복지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고, 16일까지 구금 기간을 연장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수의검역부는 “현재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니 기다려 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임신한 고양이를 빨래방 건조기에 넣는 모습. 연합뉴스

앞서 말레이시아에서는 2018년 9월 11일 밤에도 슬랑오르주 타만 곰박 리아 지역의 한 셀프 빨래방 건조기에 남성 3명이 임신한 어미 고양이를 넣어 죽이는 범행이 발생했다. 이들은 세탁소 테이블 아래에 있던 고양이를 잡아 건조기에 넣었고 이 모습이 CCTV에 잡혀 공개되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