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리사과’ 논란에 직접 사과

국민일보

이해찬 ‘대리사과’ 논란에 직접 사과

입력 2020-07-15 13:3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이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 "당 대표로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사과 의사를 직접 밝혔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