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카딸, 삼촌에게 하고 싶은 말 “사임하세요”

국민일보

트럼프 조카딸, 삼촌에게 하고 싶은 말 “사임하세요”

입력 2020-07-16 00:4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 메리 트럼프가 출간한 책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 오른쪽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사 등을 폭로한 책을 출간해 파문을 일으킨 조카딸 메리 트럼프가 트럼프 대통령의 사임을 촉구했다.

메리 트럼프는 14일(현지시간) 저서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 출간에 맞춰 방영된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당신이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마주한다면 무슨 말을 하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사임하라고 하겠다”는 답을 내놨다. 메리가 책 출간과 관련해 언론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 3개월 되던 때 백악관 집무실을 찾았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는 이미 압박으로 인해 긴장돼 보였고 지쳐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가족 내 뿌리 깊은 문제들로 인해 비뚤어지면서 이 나라를 이끌어갈 능력을 전적으로 상실한 사람이 될 운명이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을 허용하는 일은 위험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메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가정에서 태어났다면 어떤 사람이 됐을지 알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아버지, 즉 자신의 할아버지인 프레드 트럼프가 소시오패스였다는 주장을 거듭 펴며 원색적 비난을 이어가기도 했다. 자녀들에게 어떠한 비용을 치르더라도 성공하라고 압박하는 동시에 이기기 위해서는 어떠한 일도 하라고 몰아붙였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 메리 트럼프가 출간한 책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이 14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한 서점에 진열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메리는 이러한 가족의 기준에 순응하지 않았던 자신의 아버지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형 프레드 주니어가 친절하고 관대한 성격이라는 이유로 벌을 받는 것 보고 삼촌인 트럼프 대통령이 교훈으로 삼았다는 주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할아버지인 프레드 트럼프에 대해 “자녀와 부인을 포함해 다른 사람들을 자신의 목적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장기판의 졸로 여기는 식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과 백악관은 메리의 책이 출간되는 것을 막기 위해 법적 대응에 나섰지만, 법원은 출간 예정 하루 전인 지난 13일 일시 중지 명령을 취소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메리는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격과 가치관의 배경이 된 어두운 가족사와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부정 입학 의혹 등을 폭로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