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그래도 안 떨어져요” 마이크 켜진줄 몰랐던 진성준

국민일보

“집값? 그래도 안 떨어져요” 마이크 켜진줄 몰랐던 진성준

입력 2020-07-17 03:02 수정 2020-07-17 03:18
뉴시스

진성준(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MBC ‘100분 토론’에서 ‘7·10 부동산 대책’에도 한계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진 의원은 토론이 끝난 뒤 마이크가 아직 켜져 있는 줄 모르고 이같은 발언을 했는데, 일종의 ‘방송사고’인 셈이다.

이날 100분 토론은 ‘집값, 과연 이번엔 잡힐까?’라는 주제로 지난주에 이어 7·10 부동산 대책을 다뤘다. 진보 패널로 진 의원과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가, 보수 패널로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과 같은 당 송석준 의원이 자리했다. 이들은 22차례의 정부 대책에도 좀처럼 안정되지 않았던 서울·수도권 집값과 정부가 이끌어나가야 할 부동산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방송은 유튜브에서도 동시에 방영됐다. 토론이 끝난 뒤 유튜브 영상에서는 아직 마이크가 켜져 있는 줄 몰랐던 패널들의 대화 내용이 고스란히 송출됐다. 김 비대위원이 먼저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진 의원은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은 곧장 “여당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이 그렇게 얘기하시면 국민들은 어떻게 하느냐”고 받아쳤고, 진 의원은 “부동산 뭐 이게”라며 “어제오늘 일입니까”라고 답했다.

진 의원의 이런 발언은 토론 때의 주장과 상충하는 내용이었다. 진 의원은 토론에서는 “부동산 정책의 원칙이 확립될 때가 왔다” “근본적 처방을 하게 됐다” “이 정책은 정권이 바뀌어도 고수돼야 한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방송이 끝난 뒤 각종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진 의원의 발언이 큰 논란을 일으켰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집값 잡을 생각이 없는 정부의 속내가 드러난 것 아니냐”고 반응했다. 방송이 끝나자마자 태도를 바꾸는 진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도 많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에서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 보유 부담을 높이고 시세차익에 대한 양도세를 대폭 인상해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는 더 이상 돈을 벌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며 부동산을 안정시키겠다고 강조했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