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에 자전거 묶어놓고 경찰 고소한 30대男

국민일보

소녀상에 자전거 묶어놓고 경찰 고소한 30대男

“자물쇠 절단은 재물손괴” 주장

입력 2020-07-28 16:09
뉴시스 캡처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자물쇠로 묶어놔 소녀상을 모욕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30대 남성이 오히려 자전거를 치우려 자물쇠를 절단한 경찰을 고소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어놓고 간 자전거 주인 A씨가 경찰을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8일 오후 5시쯤 인근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은 자전거 한 대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철근 자물쇠로 묶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현장에 출동한 동부경찰서 경찰은 A씨에게 자전거를 수거할 것을 요청했지만 A씨는 “소녀상 옆에 놓인 화분은 괜찮고 왜 자전거는 안 되냐, 화분을 치우면 자전거를 가져가겠다”며 거부했다. 이어 “자물쇠를 풀면 재물손괴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시스 캡처

경찰은 A씨가 자전거를 치우는 것을 거부하자 자물쇠 일부를 절단했다. 그제야 A씨는 스스로 자물쇠를 풀어서 자전거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은 A씨의 행위가 재물손괴죄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벌여 오던 가운데 경찰은 되레 A씨에게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