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일이야” “오빠ㅠㅠ” 개코 수술에 깜짝 놀란 동료들

국민일보

“무슨일이야” “오빠ㅠㅠ” 개코 수술에 깜짝 놀란 동료들

입력 2020-07-29 09:22
개코, 김수미 인스타그램 캡처

다이나믹듀오 멤버인 개코가 오른팔 골절로 긴급수술을 받았다.

29일 개코의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 관계자는 “개코가 오른팔 골절로 수술하게 됐다”며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도록 하겠다. 걱정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수미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개코의 아내 김수미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그는 “수술이 끝나고 하얗게 질린 얼굴로 실려나오는 남편을 보며 그냥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감사한 건지 새삼 깨달았다”며 “다들 다치지 않게 항상 조심하시고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 개코의 쾌유도 함께 빌어달라”고 적었다.

캡처된 메시지에는 “수술이 시작됐습니다. 수술실 의료진 모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병실로 이동합니다. 환자분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등이 적혀있었다.

팬들은 갑작스러운 수술 소식에 깜짝 놀랐다. 이들은 “갑자기 무슨 수술이에요” “쾌유바랍니다” “부디 별일 아니길” “힘내세요!” 등의 응원글을 남겼다. 평소 친분이 있던 래퍼 행주 역시 “이게 무슨일이에요”라며 걱정했다. 모델 이현이는 “오빠ㅠㅠ”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개코는 지난 2000년 최자, 커빈과 함께 CB Mass로 데뷔했다. 2004년부터는 다이나믹듀오를 결성했으며 현재는 아메바컬쳐 레이블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2011년 김수미씨와 결혼을 올렸으며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