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절연한 아버지 서세원, 어릴 땐 좋은 기억도…”

국민일보

서동주 “절연한 아버지 서세원, 어릴 땐 좋은 기억도…”

서정희 딸 서동주, ‘본격연예 한밤’ 인터뷰

입력 2020-07-30 00:01
연예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제공

방송인 서세원과 배우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가족사를 담은 에세이를 출간하며 그간의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서동주는 29일 방송된 연예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SBS)에 출연해 “잠을 잘 못 잤다. 혀가 바짝 마르고 식은 땀이 난다”며 운을 뗐다. 그는 2년 동안 SNS에 올렸던 자신의 일기들을 모아 최근 에세이 ‘샌프란시스코 이방인’을 출간했다. 책에는 아픈 가족사는 물론, 가정폭력을 일삼던 아버지 서세원과 절연한 이야기까지 세세히 담겼다.

서동주는 “2018년부터 블로그에 일주일에 한 번씩 일기를 업로드했다. 읽어주시는 분들이 조금씩 늘어가면서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다”고 출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저에게 일어난 일들이고 일부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끄집어져 나온 것 같다”고 얘기했다.

서동주는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 “어렸을 때는 좋은 기억이 많이 있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래서 좋은 기억은 좋은 기억으로 놔두려 한다”며 “너무 안 좋은 사람, 좋은 사람 나누기보다는 아버지를 여러 면이 있는 사람으로 기억 속에 놔두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서세원과 서정희의 불화가 알려진 건 6년 전이다. 서동주는 “글로는 덤덤하게 표현하긴 했지만 마음으로도 울고 실제로 울기도 하고 그런 과정이 있었다”고 돌이켰다. 당시 서동주는 엄마 편에서 서정희의 신변 보호를 요청하기도 했는데, 그 때문에 서세원으로부터 이혼을 종용하는 딸이라는 식의 모진 말을 들었다.

서동주는 “지금은 마음의 안정을 많이 찾았다. 좋은 건 좋은 대로 나쁜 건 나쁜 대로 있는 그냥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게 좋다는 걸 많이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 서동주 본인도 이혼 중이었다. 그는 “먼저 제 이혼이 마무리가 됐고, 엄마 아빠는 나중에 마무리가 됐는데 시기가 비슷했다”며 “저 스스로 집안의 가장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잘 돼야 엄마도, 남동생네 부부도 챙길 수 있으니까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정된 직장을 찾으려 변호사가 됐다”고 고백했다. 현재 서동주는 유명 로펌에서 미국 지적 재산권 전문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서동주는 엄마 서정희가 책을 읽은 뒤 울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엄마가 제 책 좋다고, 엄마가 미안하다고 하시더라”면서 “엄마는 요즘 홈쇼핑도 하시고 모델로 활동하시고 잘 지내신다. 마음껏 세상을 즐기고 세상이 주는 기회들을 잡으려 노력하고 계신다”고 했다.

앞서 서정희가 한 방송에 출연해 서세원의 재혼을 언급하며 “나중에 마주치면 ‘하이’ 할 것 같다”고 말한 것을 두고 서동주는 “그렇다면 잘 된 것 같다”면서도 “엄마가 그 정도로 쿨할 줄은 몰랐다”고 웃었다.

끝으로 서동주는 “사실 사람 사는 얘기가 다 비슷하지 않나. 밖에 나와서 충격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그게 우리 일이고 다 옆집의 일이고 그런 거 아닐까. ‘나도 서동주처럼 다시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시더라. ‘쟤도 했는데 난 못하겠어?’ 이런 마음을 갖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