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못가 숨 멈췄다”…‘온앤오프’ 김동완 이웃 ‘토르’ 비보

국민일보

“얼마 못가 숨 멈췄다”…‘온앤오프’ 김동완 이웃 ‘토르’ 비보

입력 2020-07-30 17:43
김동완 인스타그램

가수 김동완의 이웃 강아지로 tvN ‘온앤오프’에 소개됐던 ‘토르’가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김동완은 30일 인스타그램에 “토르가 갔다. 아침부터 여기저기 풀숲을 뛰어다니다가 살모사에 물렸다. 얼마 못 가 숨이 멈췄다”는 글을 올렸다. 또 “장마철 비가 멎은 날에 적절한 습도를 찾아 민가로 내려오는 뱀들이 많다”며 “밟거나 실수로 잡는 경우에도 물릴 수 있으니 주의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동완은 풀숲에서 해맑게 뛰어다니던 토르의 예전 모습을 영상으로 올렸다.

김동완 인스타그램

앞서 김동완은 tvN 예능 ‘온앤오프’에서 경기 가평 농촌마을로 이사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웃에 사는 어린 강아지 두 마리를 살뜰히 보살폈다. 각자 ‘토르’ ‘록키’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주인 대신 예방 접종도 받으러 갔다.

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김동완은 그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토르와 록키의 귀여운 모습을 공유해왔다. 강아지들에 애정을 드러냈던 김동완이 토르의 사고 소식을 전하자 네티즌들도 함께 안타까워했다. “강아지별에 가서는 행복하게 걱정 없이 뛰어놀아” “랜선으로 계속 봐와서 그런지 마음이 안 좋네요. 토르야, 좋은 곳으로 가” 등 댓글이 달리고 있다.

김동완 인스타그램

서지원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