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50명 죽여 악어에…” 60대 의사는 연쇄살인마였다

국민일보

“택시기사 50명 죽여 악어에…” 60대 의사는 연쇄살인마였다

입력 2020-08-01 00:07
50명 이상 연쇄 살인 배후 샤르마. 연합뉴스 캡처

인도의 60대 의사가 50여명의 택시 기사를 살해하고 시체를 잔인하게 처리한 연쇄살인범으로 드러났다.

미국 CNN은 당초 택시기사 7명을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샤르만(62)이 가석방 기간 중 달아났다가 최근 경찰에 붙잡힌 뒤 추가 범행을 털어놨다고 31일 보도했다. 그는 이번에 경찰에 잡힌 후 자신이 과거 저질렀던 범죄 이력을 더 털어놨다.

사르마는 대학을 졸업하고 1984년부터 11년간 인도 북부 라자스탄주에서 의사로 일했으나 사기로 돈을 날린 후 가짜 가스통 판매를 시작으로 불법 신장 이식 사업에 발을 들였다고 말했다. 그는 125건의 신장 이식에 관여하면서 건당 6680~9350달러(800만~1114만원)를 벌었다고 밝혔다.

사르마는 택시기사 연쇄살인 사건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자백했다. 그는 경찰에서 “자신과 지인들이 인도 북부 우트라프레데시주에서 택시를 탄 후 택시 기사를 계획된 장소에서 죽이고 빼앗은 택시를 팔아 대당 270달러 정도에 팔아넘겼다”고 말했다.

또 그는 “택시 운전사 50여명 이상을 죽인 뒤 시체를 악어들이 주로 서식하는 강물에 던져버렸다”고 털어놨다. 강물에 버린 이유에 대해서는 “시체 흔적을 찾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