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로 도림천에 갇힌 25명, 1시간 만에 구조

국민일보

집중 호우로 도림천에 갇힌 25명, 1시간 만에 구조

입력 2020-08-01 16:38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서울에서 집중 호우로 갑작스럽게 강물이 불어나면서 행인 25명이 고립됐다. 소방대원들은 신고 접수 1시간 여만에 이들을 구조했다.

1일 오후 1시1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인근 도림천 산책로에서 강물이 갑자기 불어나 행인 25명이 고립됐다가 무사히 구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밧줄 등을 이용해 오후 2시16분쯤 25명 전원을 구조했다. 부상 등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도림천 옆 산책로를 지나다가 집중 호우로 수위가 갑자기 높아지면서 사람들이 고립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