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하면 째려보는 스텝…” 故고유민이 일기장에 쓴 글

국민일보

“미스하면 째려보는 스텝…” 故고유민이 일기장에 쓴 글

입력 2020-08-02 11:02
고유민 인스타그램 캡처, MBC 뉴스 캡처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전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소속 고(故) 고유민(25) 선수가 생전에 적은 일기장이 공개됐다.

1일 MBC가 공개한 일기장에 따르면 고 선수는 리베로로 역할이 배정된 이후 수면제를 먹을 정도로 심적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드러났다. 악성댓글 때문에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했다.

고 선수는 일기장에서 “우선 저를 많이 응원해주고 제 선수 생활 처음부터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너무 죄송하고 감사했다”며 “제가 이 팀에서 열심히 버텨보았지만 있으면 있을수록 자꾸 제가 한심한 선수 같고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다”고 했다.

이어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도 전 제 몫을 다하려고 노력했다. 연습도 제대로 안 해본 자리에서…”라며 “주전 연습할 때도 코칭 스텝들이 거의 다했지, 전 거의 밖에 서 있을 때마다 제가 너무 한심한 사람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했다.

고 선수는 “갑자기 들어가야 할 땐 너무 불안하고 자신도 없었다. 같이 (연습을) 해야 서로 상황도 맞고 불안하지 않을 텐데… 저도 불안한데 같이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더 불안했을까 싶다. 미스하고 나오면 째려보는 스텝도 있었고 무시하는 스텝도 있었다. 그러면 그럴수록 전 더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다 보니 수면제 없인 잠도 못 잘 상황까지 됐고 저 자신이 너무 싫었다”며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버티자며 버텼는데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졌다”고 쓰기도 했다.

고 선수의 지인들 증언도 이어졌다. 고 선수의 선배는 “팀에서 무시당하고 자기 시합 못 하고 오면 대놓고 숙소에서나 연습실에서나 그런 거 당한 게 너무 창피하고 싫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 선수의 어머니 역시 “사람을 완전 투명인간 취급한다더라”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또한 고 선수는 악성 댓글로 힘든 시기를 보낸다고 일기장에 적었다. 그는 “댓글 테러와 다이렉트 메시지 모두 한 번에 와서 멘탈이 정상이 아니다. 악플을 좀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MBC뉴스 캡처

고 선수는 현대건설에서 2019-2020시즌 백업 레프트로 활약했지만 발목 부상으로 잠시 리베로 역할을 해야 했다. 올해 3월 초 돌연 팀을 떠났고, 두 달 뒤인 지난 5월 한국배구연맹(KOVO)는 임의탈퇴를 공식화했다.

지난 2월 리베로로 활약한 고 선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여 악플에 시달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고 선수는 당시 팬들과 왕성한 소통을 해왔던 인스타그램에 댓글 기능도 제한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31일 오후 9시40분쯤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고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고 선수의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아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을 비롯한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고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해 조만간 부검을 할 예정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어쭙잖은 충고한 분들도 한 몫…” 故 고유민 인스타 재조명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