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가기 전 봐야 할 기사… 300배 유해물질 품은 ‘이것’

국민일보

캠핑가기 전 봐야 할 기사… 300배 유해물질 품은 ‘이것’

입력 2020-08-04 16:21 수정 2020-08-04 16:28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시판 중인 캠핑 의자와 피크닉 매트 일부에서 안전기준을 최대 298배 웃도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캠핑 의자 및 피크닉 매트 29개 제품의 안전성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4일 밝혔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간 손상과 생식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물질이다.

조사 대상 제품은 성인용 캠핑 의자 10개와 어린이용 9개, 피크닉 매트 10개다. 오는 10월 시행 예정인 ‘합성수지제품 안전기준’에 따르면 합성수지제 피크닉 매트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안전 기준 총합은 0.1% 이하다. 현재 관련 기준이 없는 성인용 캠핑 의자에도 이와 같은 기준을 적용해 조사했다.

그 결과 성인용 캠핑 의자 6대, 피크닉 매트 4개에서 최소 0.172%에서 많게는 29.8%까지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나왔다. 최대치의 경우 안전기준의 약 300배에 달한다.

4일 서울 송파구 한국소비자원 서울지원에서 신국범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장이 시중에 판매 중인 캠핑 의자 및 피크닉 매트 29개 제품의 안전성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뿐만 아니라 이들 제품 중 성인용 캠핑 의자 2개에서는 각각 479.5㎎/㎏, 525㎎/㎏의 납이 나왔다. 피크닉 매트 1개에서도 납 541.9㎎/㎏이 검출됐다. 역시 안전기준인 300㎎/㎏ 이하를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또 다른 피크닉 매트 1개에는 납(541.9㎎/㎏)을 포함해 안전기준(75㎎/㎏)을 초과하는 98㎎/㎏의 카드뮴이 검출되기도 했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을 저하시키고 식용부진, 빈혈, 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카드뮴 역시 신장 등의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어린이용 캠핑 의자는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에 따라 조사를 진행했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총함유량이 0.1% 이하여야 하지만 조사 대상 9개 제품 중 2개의 시트 원단 코팅 면에서 각각 4.921%, 12.71%가 나왔다. 이들 제품을 제조·판매한 사업자는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소비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교환·환불해주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아울러 어린이용 캠핑 의자 6개는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했다. 이중 4개는 안전확인표시(KC마크)도 빼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제품들은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에 따라 제품 또는 최소단위 포장에 제조·수입자 이름과 제조국, 사용 연령 등 일반 표시사항과 안전확인 표시를 적어야 한다.

다만 성인용 캠핑 의자와 피크닉 매트의 경우 관련 기준이 적용되기 전이거나 없는 상태여서 리콜 등 조치를 하기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