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백서 추진위에 감사…서초동 촛불 생각하며 읽겠다”

국민일보

조국 “백서 추진위에 감사…서초동 촛불 생각하며 읽겠다”

입력 2020-08-05 16:07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임명부터 사퇴까지 검찰·언론의 모습을 기록한 ‘조국백서(검찰개혁과 촛불시민)’가 5일 출간된 것을 두고 “조국백서추진위원회의 수고에 감사하다. 지난해 하반기 서초동의 촛불을 생각하며, 지금부터 읽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오늘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았다”며 이같이 남겼다.

조 전 장관은 다만 자신이 백서 제작 과정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노파심에 적는다. 저는 이 백서의 집필과 편집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앞서 ‘조국백서추진위원회’는 이날 “조국백서가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됐다”고 밝혔다. 백서 발간을 위한 후원금 모금이 마감된 지 약 7개월 만이다. 조국백서추진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오래 기다려주신 후원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공지했다.

조국백서추진위원회는 “오늘 후원자 배송을 시작했다. 이르면 6일부터 순차적으로 수령 가능할 것 같다”며 “후원에 참여하지 못한 분들은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예약구매할 수 있다. 전국 오프라인서점 구매는 11일부터 가능하다”고 밝혔다.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와 자신의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은 1부 총론(조국 정국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2부 검란(조국 사태와 정치검찰), 3부 언란(조국 사태와 언론), 4부 시민의 힘(개혁을 향한 촛불)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560쪽 분량이다. 집필에는 고일석 더브리핑 대표,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 김유진 전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 김지미 변호사, 박지훈 데브퀘스트 대표, 임병도 아이엠피터뉴스 대표, 전우용 역사학자, 최민희 전 국회의원 등이 참여했다.

출판사 ‘오마이북’은 “2019년 검찰개혁을 둘러싸고 한국 사회에는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검찰개혁’과 ‘조국 가족 비리 의혹’ 프레임 중 어느 것이 국민들이 원하는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것일까”라며 “조국백서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은 2019년 한국 사회를 뒤흔든 이른바 조국 사태를 중심으로 검찰과 언론의 행태, 그리고 촛불시민의 목소리를 기록한 책”이라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