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시마 원폭 같았다”… 베이루트 참사, 사상자 5000여명

국민일보

“히로시마 원폭 같았다”… 베이루트 참사, 사상자 5000여명

입력 2020-08-06 05:31
4일 폭발로 초토화된 베이루트 항구. 연합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형 폭발로 인한 사상자가 5000여명으로 늘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알마나르TV에 베이루트의 폭발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약 5000명으로 각각 늘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하산 장관에 따르면 아직 수십명이 실종 상태다.

또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이날 현지 방송 알하다스와 인터뷰에서 “폭발 피해가 발표됐던 것보다 커질 수 있다”며 “피해액이 150억 달러(17조8200억원)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아부드 주지사는 그 전에 피해 규모가 30억(3조5700억원)∼50억 달러(5조9400억원)가 될 것으로 추산했다.

앞서 4일 오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많은 건물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레바논 정부는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다.

레바논 최고국방위원회는 폭발 참사를 조사한 뒤 5일 안에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레바논 방송 LBCI는 최고국방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을 인용, 근로자들이 문을 용접하던 과정에서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레바논 언론에서는 베이루트 폭발의 충격파 세기가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20% 이상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는 이날 앤드루 티아스 셰필드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의 분석을 인용해 베이루트의 폭발 규모가 TNT 폭약 1500t이 폭발한 것과 비슷하다고 전했다.

티아스 교수는 이 매체에 “(베이루트 폭발의) 충격파 세기는 히로시마에서 초래된 충격파의 20∼30%에 상응한다”고 말했다. 1945년 8월 6일 미국의 원자폭탄이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돼 7만여명이 즉사했으며 10㎢ 지역이 초토화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