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변북로·올림픽대로·동부간선 통제…출근길 대혼잡

국민일보

서울 강변북로·올림픽대로·동부간선 통제…출근길 대혼잡

한강 수위 상승

입력 2020-08-06 06:04 수정 2020-08-06 09:08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등 한강 상류 방류량이 늘어남에 따라 6일 불어난 중랑천 옆 도로인 동부간선도로(왼쪽 아래)가 전면 통제됐다. 동부간선도로 군자교 입구로 진입하지 못한 출근길 차들이 우회도로로 가기 위해 꽉 막힌 도로 위에서 서행하고 있다. 연합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량이 늘면서 한강의 수위가 높아짐에 따라 6일 서울 도로 곳곳에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5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구간의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오전 3시10분부터는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 간 양방향 교통이 통제됐으며 내부순환도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도 오전 2시20분쯤부터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6일 군자교 인근 중랑천 옆 자전거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나들목 구간도 전날 오후 9시 25분쯤부터 양방향 전면 통제되고 있다.

이밖에 노들로 한강대교∼여의하류IC 구간과 증산교 하부도로, 사천교 지하차도도 이날 오전부터 양방향 통제됐다.

강동대로 올림픽대교 남단 사거리∼둔촌사거리와 우면교 영동1교∼양재천교 하부도 현재 양방향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6일 경기도 의정부시 중랑천에서 다리와 산책로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잠겨 있다. 왼쪽 사진은 전날 같은 장소의 모습. 연합

현재 반포대교와 한남대교 등 서울 시내 주요 도로에서는 빗길에 차들이 서행하며 길게 행렬이 늘어섰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저녁부터 소양강댐과 팔당댐에서 방류량이 많아지면서 한강 수위가 상승해 도로 통제 구간이 확대되고 있다”며 “차량 통제가 출근 시간대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좋다”고 당부했다.

서울 잠수교와 여의상류·여의하류 나들목, 개화육갑문, 한강시민공원 출입 육갑문 5곳(자양중앙·자양·노유·뚝섬·벽천육갑문)도 전날에 이어 현재까지 통제 중이다.

한편 이날 오전 5시50분을 기해 서울 탄천 대곡교 일대에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앞서 오전 4시쯤 서울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낙하물 및 간판 등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