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신발 벗은 강둑의 여중생, 차를 돌렸습니다”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신발 벗은 강둑의 여중생, 차를 돌렸습니다”

입력 2020-08-06 13:13
임경진 해군 상사(좌), 우측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뉴시스

해군 상사가 영산강에 투신한 여중생을 구했습니다.

임경진(44) 해군 상사는 지난달 18일 오후 전라남도 영암군 영산강 하구 삼호대교를 지나가다 반대편 하굿둑 난간에서 여중생이 신발을 벗고 앉아있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이상함을 느낀 임 상사는 곧바로 차를 돌려 학생이 있는 장소로 갔습니다.

이미 영산강에 몸을 던진 학생은 허우적대고 있었습니다. 임 상사는 차에 있는 구명조끼를 꺼내 입고 강으로 뛰어들어 학생을 구조한 뒤 119구조대에 인도했습니다. 학생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여중생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상사의 발빠른 대처 덕에 여중생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LG복지재단은 6일 임 상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임 상사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습니다.

임 상사는 “난간에 있는 학생을 보고 위험을 감지했고, 구해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자식을 지키는 부모로서 당연한 일을 했다. 앞으로도 군인으로서 국민 생명을 지키는 데 망설임 없이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