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다” 권민아, 팬 걱정 부른 근황

국민일보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다” 권민아, 팬 걱정 부른 근황

입력 2020-08-07 09:40 수정 2020-08-07 09:42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AOA 활동 시절,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권민아씨가 6일 SNS에 다시 글을 올렸다.

권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라고 반문하며 “아니, 난 사실만 말했다. 가해자라고 말한 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다”고 적었다.

그는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 건 너무한 거 아닐까?”라며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 걸까. 근데 나 정말 진심 어린 사과받고 싶어”라고 했다.

권씨는 그러면서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라며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 했던 거 이제는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돼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힘들어요. 아주 많이”라며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앞서 권씨는 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FNC)를 저격했고, AOA 멤버들의 SNS를 언팔로우한 이유를 밝혔다.

권씨는 특히 멤버 설현을 ‘방관자’라 지목했다. 그는 “신씨 언니(이하 지민) 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이하 설현)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 내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현이 제일 방관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다”며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른 멤버들도 팔로우를 끊었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