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남량특집, 음산한 기운의 복면가수 무대

국민일보

‘복면가왕’ 남량특집, 음산한 기운의 복면가수 무대

입력 2020-08-07 11:05

오는 일요일(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여름맞이 남량특집으로 4연승 가왕 ‘장미여사’의 질주를 막기 위해 음산한 기운의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오싹한 무대들이 펼쳐진다. 판정단들을 놀라게 한 깜짝 오프닝부터 시대별로 인기를 끈 메가히트 썸머송들이 눈과 귀를 시원하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또한 시원한 가창력의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지는 가운데, 한 객원 래퍼가 등장해 눈길을 모은다. 그는 한 듀엣 무대에 갑자기 등장해 속사포 랩을 뱉어내며 판정단들의 환호를 받는다.

한편 ‘썸머킹’ 쿨의 김성수가 때아닌 축의금 논란에 휩싸여 충격을 안긴다. 한 복면가수는 “김성수와 내가 32년 지기인데 내 결혼식에도 안 오고 축의금도 안 냈다”라고 폭탄발언하며 김성수를 당황케한다.

한편, 21인의 스페셜 판정단으로는 ‘힙합대디’ 양동근, ‘누나의 꿈’ 현영, ‘트롯형제’ 김호중&박구윤, ‘쿨’ 김성수, ‘부부의 세계’ 김선경, 3연승 가왕 이보람&알리, ‘박토벤’ 박현우, 코미디언 오지헌&안일권&이수지, 이달의 소녀 츄&최리가 새롭게 합류해 특집을 더욱 더 풍성하게 채운다.​

더운 여름에 어울리는 오싹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는 오는 일요일 저녁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