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자연에서 불태운 예술혼

국민일보

‘나 혼자 산다’ 기안84, 자연에서 불태운 예술혼

입력 2020-08-07 14:03 수정 2020-08-07 14:04

오늘(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생생한 자연의 감성이 더해진 예술 세계를 펼친다.

웹툰의 소재인 곤충을 관찰하기 위해 추억의 장소로 향한 기안84는 들판을 뛰어다니며 잠자리와 풀벌레 채집에 나선다. 마치 동심으로 돌아간 듯 가벼운 발놀림으로 가파른 언덕을 오르며 자연인다운 면모를 뽐낸다고.

곤충을 잡기 위해 온종일 바쁘게 뛰어다니던 기안84는 수중 생물 탐구생활까지 돌입한다. 물로 거침없이 뛰어들어 조개 잡기에 나선 것. 그러나 비슷한 촉감의 돌을 연이어 줍는가 하면, 정체를 알 수 없는 곤충들의 등장에 “진짜 너무 무섭게 생겼다”라며 겁에 질린 모습을 보인다고 해 무사히 조개를 건질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기안84는 채집 후, 길가의 정자에 누워 힐링을 만끽한다. 곧이어 자연에서 얻었던 느낌을 토대로 막힘없이 그림을 그리며 예술혼을 불태운다고 해 자연의 감성이 더해진 자유로운 예술세계에 궁금증이 한층 더해진다.

자연과 함께한 기안84의 자유로운 일상은 오늘(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