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티가 “목숨같다”던 샌드박스, 결국 ‘뒷광고’ 인정·사과

국민일보

도티가 “목숨같다”던 샌드박스, 결국 ‘뒷광고’ 인정·사과

입력 2020-08-07 14:03
‘초통령’으로 불린 유명 유튜버 도티. 뉴시스

구독자 253만명을 거느리며 ‘초통령’으로 불린 유명 유튜버 도티(본명 나희선)가 대표를 맡고 있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업체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뒷광고’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7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이슈가 된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를 언급하며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유튜버들은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샌드박스는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돼있지 않았다”며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해 유료 광고임을 고지해 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나아가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샌드박스는 그럼에도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에게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면서 “지금까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의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라며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들에게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에게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해당 사안이 일회성 이슈로 끝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유료 광고 미표기 문제 영상을 별도 저장·보관해 신규·기존 직원들에게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며 유튜버들 또한 정기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이를 알리고 상기시킬 수 있는 캠페인을 발족하겠다”고 했다.

최근 양팡, 쯔양, 문복희, 프란 등 인기 유튜버들이 광고주로부터 대가를 받았어도 유료 광고를 표시하지 않거나 시청자가 찾기 힘든 댓글에 광고 사실을 표기하는 등 이른바 ‘뒷광고’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애주가TV’를 운영하는 유튜버 ‘참PD’는 도티와 샌드박스가 뒷광고를 진행한 증거가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도티는 “목숨 같은 회사다. 진의를 추측으로 왜곡하여 호도하지 말아 달라.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했으나, 결국 입장을 번복하고 사과했다.

샌드박스에는 대표 도티를 비롯해 MC 유병재, 유튜버 풍월량 라온 떵개떵 슈카 수빙수 얌무 등이 속해 있다. 떵개떵도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뒷광고 사실을 인정하며 “미숙한 대처를 사과하고 우리의 진심을 전하고자 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